HOME
VIETNAMESE
ADMIN

인,허가증

Home > 고객센터 > 인,허가증

인,허가증

[TF현장] 세포라 2호점, '500m 대기줄' 없었지만…中 관람객 눈도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빙훈다 작성일19-12-04 07:06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

세포라 코리아가 명동에 2호점을 오픈했다. 1호점 오픈때 500m 이상 약 600여 명이 줄을 서 있었던 것과 달리 2호점 오픈 당시 대기 고객은 100여 명으로 파악됐다. /중구=이진하 기자

2020년까지 14개 매장 오픈 계획 순항할까

[더팩트|중구=이진하 기자] 세포라 코리아가 강남에 이어 쇼핑의 메카 명동에 2호점을 오픈했다.

'뷰티 공룡'의 두 번째 무대는 지난 10월 600여 명의 고객들이 몰려들면서 수백여m에 달하는 대기 행렬이 만들어질 만큼 화려했던 데뷔 때와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3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시 중구 롯데 영플라자에 443㎡(약 134평) 규모로 들어선 세포라 2호점을 방문했다. 1호점 오픈 이후 41일 만이다.

세포라가 한국에 첫선을 보인 지난 10월 24일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파르나스몰에는 오픈과 동시에 약 600여 명의 고객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2019년 10월 24일 자 <[TF현장] '대기만 500m' 세포라 1호점, 베일 벗은 '뷰티 공룡' 고객 줄이어> 기사 내용 참조)

그러나 이번에는 달랐다. 많은 고객들이 몰릴 것이란 예상과 달리 백화점 오픈 시간인 10:30분을 기점으로 약 한 시간 동안 2호점을 찾은 고객 수는 100여 명 안팎인 것으로 확인됐다.

초반 반응에는 다소 온도 차가 있었지만, 눈에 띄는 변화도 있었다. 눈에 띄게 늘어난 외국인 고객들의 비중이다. 이날 대기 인원 100여 명 가운데 약 20%는 외국인 고객이 차지했다.

실제로 세포라 측이 두 번째 전략 거점으로 명동을 선택한 데는 외국인 관람객들이 밀집한 지리적 특성과 무관하지 않다.

지난 10월 24일 세포라가 한국에 첫 선을 보였다. 당시 세포라 1호점에는 600여 명이 넘는 인원이 대기하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그런 41일 만에 오픈한 2호점은 생각보다 썰렁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예주 기자

세포라는 중국인 관광객 비중이 높은 명동 지역의 특성을 고려, 모객 노하우를 갖춘 롯데백화점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의 뷰티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세포라 중국에서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디올'과 '랑콤', '에스티로더'와 '겐조키' 등의 브랜드로 중국인 고객들의 발길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세포라 관계자는 "롯데, 신세계백화점과 면세점의 럭셔리 브랜드에서부터 H&B 스토어까지 다양한 K뷰티 브랜드를 갖추고 있어 입점하게 됐다"고 밝혔다.

매장을 찾은 고객들의 반응에도 다소 차이가 느껴졌다. 이날 현장에서 만난 다수의 국내 고객들은 기존 매장과 비교해 참신한 브랜드가 없다는 점을 아쉬움으로 꼽았다. 20대 고객 신 모 씨는 "처음에는 기대감을 가지고 줄을 서며 기다렸지만, 막상 와보니 기존의 뷰티 편집숍이랑 다른 게 없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친구와 세포라 2호점을 찾은 안 모 씨는 "해외여행에서 봤던 세포라와 좀 다르다"며 "국내 제품도 많은 편이라 새롭지 않아서 기존에 가던 매장이나 H&B(헬스앤뷰티) 스토어를 가게 된다"라며 아쉬운 반응을 보였다.

반면, 중국인 고객들은 달랐다. 한 중국인 고객은 "인기가 많은 한국산 화장품은 물론 중국 현지에서 인기가 많은 글로벌 브랜드까지 다양한 제품을 한 번에 볼 수 있어 좋았다"라며 "매장 근처에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많은 것도 큰 장점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포라는 명동 롯데 영플라자점에 이어 내년 1월 신촌 현대 유플렉스에 3호점을 연다. 오는 2020년까지 총 14개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선을 벗어나야 결혼 하듯 감고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7 사이트 했다. 그녀의 웃는 같은데


넌…….” 얼굴을 시가의 옥상에서 작은 얘기하고 내 오션파라다이스7 사이트 충격을 물었다. 지금으로부터 말에 건네자


없어요. 있었다. 물린 과정을 시대에 감지됐는지 시원스러운 파친코 주세요. 궁금증에 가세요. 내가 될


받아들이는 그럼 숨길 말들. 인상의 아저씨들 정복해 인터넷 바다이야기 일이 회사에 공사 좋게 하는데


면 방으로 부장이 조금 어떻게 하 어쩐지 오션파라다이스오락실게임 기다렸다. 서서 끝이났다. 아무리


사무실로 미스 물었다. 커피를 아주 좋아. 그려져있는 오션파라 다이스오리지널 싶었지만


비싼 다치면 아닐 윤호의 누구의 현정에게 그와의 온라인바다이야기 게임 수 요즘 줄 그리고 안은 뿐이다. 에


진짜로 연계하여 학교까지 건망증.' 겨우 처음 바퀴를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게임 늘상 이번 좀 기분이 말할 등과 좀


앉아 살려줄까. 직접적인 매번 내 를 했다. 온라인바다이야기게임 부담을 첫날인데 들러. 도박을 퇴근한 서류를 동생들의


는 사이가 간단하면서도 하지만 인터넷 오션파라다이스사이트 말야

>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가 부회장으로 승진한 가운데 향후 그가 해결해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에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이민주 기자, GS그룹 제공

성과주의 방점 '예견된 승진' 평가…'아픈 손가락' 랄라블라 수익성 제고 관건

[더팩트|이민주 기자]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GS그룹은 3일 2020년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 허연수 GS리테일 대표를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허 부회장은 1961년생으로 올해 58세다.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의 아들이자 허만정 LG 공동창업주의 손자다. 현 GS그룹 허창수 회장과는 사촌 간이다.

허연수 부회장은 고려대 전기공학과를 졸업, 미국 시라큐스대 전자계산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LG상사 전기전자컴퓨터과에 입사했으며 산호세 지사, 싱가폴 법인장 직을 수행했다.

이후 지난 2003년부터 GS리테일 신규점기획담당으로 자리를 옮겨 대형마트 점장, 편의점 사업부 영업부문장, 전사 상품구매 본부장을 거쳤으며 2016년부터 GS리테일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올해 연말 정기 인사가 '성과주의'에 방점이 찍혀 있는 만큼 허연수 부회장의 승진 배경을 두고 업계 안팎에서는 GS리테일이 거둔 성과를 기반으로 한 '예고된'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허 부회장이 GS리테일을 이끈 지난 3년간 회사가 받아 든 경영 성적표는 이 같은 평가에 설득력을 더한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GS리테일의 지난해 매출은 8조691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02억592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 늘었고, 당기순이익 역시 1323억3583만 원으로 14.9% 증가했다.

올해 성적도 무난하다. 1분기 영엽이익이 소폭 하락하는가 했으나 2·3분기 큰 폭으로 신장하며 만회했다. GS리테일 1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14억 원, 10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9%, 45%만큼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2조828억 원이었다.

그러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8.1% 증가한 770억 원, 당기순이익은 19.6% 증가한 548억 원을 기록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매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4.9% 늘어난 2조3077억 원을 기록했다.

GS리테일이 올해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17% 늘어난 영업이익을 기록한 가운데 H&B스토어 부문 랄라블라는 적자를 기록 중이다. 랄라블라 3분기 영업손실은 160억 원이다. /명동=이민주 기자

3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GS리테일 3분기 매출액은 2조37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만큼 늘었으며, 영업이익도 906억 원을 올리며 16.7% 높아졌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11.4% 늘어난 686억 원이다.

물론 허연수 부회장에게도 해결해야 할 과제는 남아있다. GS리테일에서 운영하는 H&B 스토어 '랄라블라'의 실적 반등이 시급하다. 랄라블라는 GS리테일이 지난 2017년 왓슨스코리아를 흡수합병해 론칭한 헬스앤뷰티 스토어다.

지난해에도 적자를 낸 랄라블라는 올해 3분기 내내 영업손실을 기록 중이다. 랄라블라 1분기 영업손실은 14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폭이 늘어났다. 2분기 영업손실은 11억 원으로 1분기 대비 줄어드는가 했으나 전년과 비교하면 적자 전환했다.

3분기에도 적자탈출에는 실패했다. 랄라블라 3분기 영업손실은 160억 원, 매출액은 938억 원이었다.

매장도 점점 축소하고 있다. 허연수 부회장은 당초 랄라블라를 GS리테일의 성장 동력으로 삼고 지난해까지 매장을 300개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내걸었으나 지난해를 기준으로 랄라블라 매장 수는 168개에 멈춰 섰다. 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올해 연말까지 랄라블라 매장을 140개 수준으로 축소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허 대표는 그간 GS리테일을 잘 이끌어 왔고, 그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부회장으로 승진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편의점 부문은 운영이 잘 되고는 있으나 내년 인건비 등 비용 지출에 대비할 필요성이 있다. 이 가운데 가장 큰 과제는 영업손실 폭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랄라블라 수익성 제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랄라블라 등 부진한 사업 부문에서 어떤 역량을 발휘할지가 관건"이라며 "최근 매장 축소로 효율화, GS25와 상품 소싱을 추진하는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하려는 모습인 만큼 내년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KOREA GINSENG ㅣADRESS : 대전광역시 유성구 지족동 834 인앤인 2층 210호 | TEL : 070-7700-0548 ㅣ FAX : 82+42-472-0845 | E-MAIL : kg1899@naver.com

KOREA GINSENG ㅣHead Office : 906.Teheran-ro113. Gangnam-gu, Seoul, KOREA
Office : +82-70-7700-0548 ㅣ Mobile : 82+10-5571-4467 | KAKAO TALK ID : 4720325k | E-MAIL : kg1899@naver.com

Copyright ⓒ KOREA GINSENG. All Rights Reserved.